●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 / 김광석
●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 / 김광석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 ●   



김광석 -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https://youtu.be/VkW2N-blZcc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그가 그렇게 대단한 가수였는지 나는 모릅니다.

요즘 왜 그의 부인과 딸이 재수사의 선상에 올랐는지도 모릅니다.


모르지만..

그량 이렇게 부르는 노래의 가사를 보며 심쿵(*)합니다.

사람이 만나고 살고 사랑하고 사별하고 하는 것은 모든 아름다움이라야 하는데..

맘대로 안 되기도 합니다.

(국어사전 심쿵 - 요즘 젊은이들이 잘 쓰는 것 같은데.. 나도 처음입니다.

1. 심장이 쿵쾅쿵쾅거린다는 뜻으로 쓰이는 단어입니다. 대개 깜짝 놀랄만한 것을 보거나 ... )


《여보 안녕히 잘 가시게》


누구라도 언젠가는 배우자에게 《여보 안녕히 잘 가시게》할 수 밖에 없겠지만..
혼자 사는 시간, 날짜, 햇 수가 짧아야 하는데..
긴 시간 홀로 사는이들이 적지 않으니..
더욱 이 노래가 가슴에 와 닿습니다.

김광석은 몰라도 그 노래와 그 노랫말을 보며 마음이 스산합니다.
김광석은 하필 60대라고 하였는데 지금은 김광석이 죽은 후 세월이 흘러 노랫말을..
80대로.. 「어느 80대 노부부의 이야기」로 바꾸어야 하지 않을까 하며...



《여보 안녕히 잘 가시게...》







  

 .밝 누 리.


 [밝은 우리의 온 삶터]


  -밝은 밝음이며, 온은 따뜻함(溫)이고 모두(全 온통)이며, 누리는 살아가는 세상이고 살아가는 역사 입니다-


by 밝누리 | 2017/09/26 15:44 | 트랙백 | 덧글(0)